thume.jpg

 

부산진구가 부산시 도심지 개발의 새로운 메카로 떠오르고 있는 가운데 두산건설이 시공예정사인 `가야 센트럴 두산위브’가 조합원을 모집한다.

 

부산의 중심부이자 원도심인 부산진구에는 현재 `가야 센트럴 두산위브’ 지역주택조합을 비롯해 재개발, 재건축 등 30여개 사업장이 추진되고 있어 약 3만세대의 아파트가 신규 공급될 전망이다.

 

이 가운데 (가칭)가야센트럴지역주택조합 추진위원회에서 시행하는 `가야 센트럴 두산위브’는 두산건설을 시공예정사로 선정하여 부산진구 가야동 일대에 대지면적 16,928㎡에 연면적 56,581.6540㎡인 규모 지하 2층, 지상 29층 4개동, 59㎡(A/B타입) 84㎡(A/B타입) 등 총 418세대를 공급할 예정이다. 아울러, 주택건설자격을 갖춘 (주)디에이치홀딩스가 업무대행사로 선정되어 전반적인 행정업무를 진행하고, 우리자산신탁(주)에서 조합원들이 납부하는 모든 자금의 관리를 맡았다.

 

부산진구는 개발 호재가 풍부하다. 도심정비사업 이외에도 부산진구의 숙원사업이던 범천동 철도차량기지(정비창)가 오는 2027년까지 부산 신항으로 이전될 예정이며, 기획재정부의 ‘공공기관 예타대상사업’으로 선정되었다.

 

지난 3월 국토교통부가 고시한 '부산역 일원 철도시설 재배치 사업 기본계획'에 따라 냉정~범일 구간 5.6km의 가야선 신설 사업도 추진된다. 사상~해운대간 경부선이 지하화되고, 그 지상 부지는 공원이 조성된다.

 

부전역은 동해남부선 복선전철, 부전~마산 복선전철, 경전철 등을 이용할 수 있고, KTX가 정차할 수 있는 복합환승센터가 2028년 개통예정으로 개발된다. 이 프로젝트가 완성되면 부산진구는 부산, 울산, 경남이 하나로 통하는 광역철도망의 중심지가 된다.

 

또한, 범전동의 대표공원인 부산시민공원도 정비사업으로 추진되고 있다. 새로운 형태의 최첨단 공원으로 면적은 473,911㎡ 이며, 그중 공원 중앙에 자리하고 있는 하야리아 잔디광장 면적은 약 40,000㎡(축구장 6배)이다.

 

‘가야 센트럴 두산위브’는 사통팔달 교통입지가 뛰어나다. 지하철 개금역과 동의대역이 사업지에서 반경 약 500m 거리로, 도보로는 8~10분 소요되는 더블 역세권에 위치하며, 지하철, 버스, 철도, 항공 등 대중교통 접근성이 매우 양호하고, 백양터널, 수정터널, 동서고가도로 이용도 용이하다.

 

주변 생활환경도 우수하다. 도보로 약 5분 거리인 가야홈플러스와 개금전통시장, CGV, 이마트 트레이더스, 롯데마트, 롯데백화점 등 생활 편의시설이 풍부하다. 의료시설로는 인제대학교 부산 백병원과 보훈병원, 개금/서면 메디컬 스트리트가 인접하며, 부산진구청, 경찰서, 문현금융단지 등 관공서 및 금융기관 이용도 용이하다. 아울러 부산의 최대 상권이자 번화가인 서면 중심상권이 지하철로 3개 정거장 거리여서, 외식·문화·쇼핑 등 어느 하나 빠지지 않는 풍부한 생활 인프라를 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

 

도보 약 2분 거리에 가평초, 약 15분 거리에 개성중, 가야고가 위치하여 통학하는 데 전혀 무리가 없으며, 동서대학교와 동의대학교가 인근에 위치하고, 부산국제고와 한국과학영재학교가 차량으로 10분 거리내 위치하여 탁월한 교육환경을 자랑하고 있다.

 

개금배수지 체육공원과 산책공원이 인접하고, 4계절 산행이 가능한 엄광산과 수정산, 팔금산 등이 주변을 둘러싸고 있으며, 단지 인근으로 감고개공원, 가야공원, 부산시민공원 등 녹지와 공원이 풍부해 쾌적한 에코 라이프를 누릴 수 있을 전망이다.

 

전 세대 남향 위주의 설계로 풍부한 일조량을 누릴 수 있으며, 단지 내 모든 주차장을 지하화하고 지상에는 녹지와 공원만 조성했다. 또한, 각종 가전과 전기, 가스, 보안기능을 스마트폰으로 제어할 수 있는 IoT(사물인터넷)도 설치된다.

 

출처 : ::: 글로벌 녹색성장 미디어 - 이투뉴스(http://www.e2news.com)